> 문화 > 문화
신간소개 <사자성어는 인생 플랫폼>
정재형 기자  |  news@kpc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20  14:39: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명불허전(名不虛傳) 기자로도 소문이 짜한 홍경석 작가가 회심의 저서를 발간했다. <사자성어는 인생 플랫폼>이다.

여기서 저자는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사자성어(四字成語) 외에도 그동안 몰랐던, 아니 간과했던 사자성어를 총출동시키고 있다. 사자성어는 이 책의 제목과 내용처럼 우리네 삶의 플랫폼(platform)을 이룬다.

이 풍진 세상을 사노라면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희로애락(喜怒哀樂)이 플랫폼처럼 교대로 찾아온다. 우선 고진감래(苦盡甘來)가 그 것이다.

쓴 것이 다하면 단 것이 온다는 뜻으로, 고생 끝에 즐거움이 옴을 이르는 말인 ‘고진감래’가 없다면 구태여 열심히 살 이유조자 존재하지 않는다. 저자는 이를 철저히 실천한 산 증인이다.

베이비부머 세대인 저자는 가난해서 중학교조차 문턱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만 권의 독서 실천으로 삶의 혁명(革命)을 이뤄냈다. 이뿐 아니다. 자녀가 모두 서울대와 서울대대학원까지 마쳤다.

그것도 사교육 없이 일궈낸 또 다른 혁명이었다. 저자는 주근보다 두 배 많은 고된 야근 중에 이 책을 집필했다. 없는 틈을 쪼개 잠을 자야 마땅할 시간에 글을 썼다.

저자는 5년 동안 나름 와신상담(臥薪嘗膽)으로 칼을 갈았다고 했다. 또한 ‘흘린 땀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것을 또 다른 신앙으로 믿으며 실천했다. 가히 우공이산(愚公移山)의 업적이 아닐 수 없다.

홍경석 작가는 이 책을 펴내면서 “나보다 월등 우월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성공’이라는 희망을 향해 도전을 안 하는 게 안타까워 이 책을 냈다”고 했다. 대학을 나왔음에도 평생토록 책 한 권 내 본 사람이 적은 게 현실이다.

반면 저자는 벌써 이 책이 세 번째 출간이다. 새삼 중석몰촉(中石沒鏃)의 놀라운 힘을 발견하게 되는 대목이다. 상식이겠지만 저서의 발간은 정말 힘들다. 우선 출판사의 육중한 벽을 뚫어야 한다.

당면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는 업종을 불문하고 폐업과 부도(직전)의 먹구름까지 몰고 왔다. 인터넷과 유튜브 등의 SNS는 종이신문 독자와 TV 시청자들까지 강탈했다.

시내버스나 지하철을 타 봐도 책을 보는 승객은 전무하다. SNS에 몰입된 때문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출판사 역시 유명작가 내지 저자의 자비 출판(自費出版)이 아닌 이상엔 거들떠도 안 본다.

그럼에도 홍 작가는 그 험난하고 고단한 출판사의 문을 열었다. 이 또한 또 다른 형설지공(螢雪之功) 덕분이 아닐까 싶다. 우린 어려서부터 ‘책 속에 길이 있다’고 배웠다.

귀가 따갑도록 들었기에 간과하기 일쑤였다. 그렇지만 이 책을 보면 그 말이 사실임을 새삼 발견할 수 있다. 글쓰기로 성공의 반열에 오른 저자의 눈물겨운 휴먼스토리(human story)가 책을 펼치면 끝까지 읽게 하는 마력까지 발휘한다.

정재형 기자  news@kpci.co.kr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정부, 수도권 전공의·전임의에 업무개시 명령
2
경기 북부에 아파트 33만가구 짓는다
3
문주현 MDM그룹 회장,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4
입추 9월, 전국 3만 8700여 가구 일반분양
5
내년 예산 556조… 역대 최대 확장재정
6
점점 강해지는 태풍 ‘마이삭’ 수요일 부산 덮친다
7
정세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은 국가의 책무"
8
통합당, 새 당명 '국민의힘'
9
국회 출입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른 방역조치
10
구로구, 차량 탑재형 이동식 선별진료소 자체 개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513)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234 | 대표전화 : 02)702-0111 | 팩스 : 070-4275-1429
잡지사업등록번호 : 서울중, 라00675 | 등록일 : 1982년 12월 23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03244
회장: 임윤식 | 사장: 정희돈 | 편집국장 : 정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형
Copyright © 2013 오늘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