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부동산
서울 1~3분기 분양시장 결산, 지난해 보다 양극화 심화10대 1 미만 경쟁률 기록한 단지가 38.9%
김부성 기자  |  news@kpc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4  13:11: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 청약시장이 곳곳에서 매우 뜨겁다고 하지만 1순위 경쟁은 오히려 지난해 보다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청약 경쟁률이 양극화 되면서 단지간 온도차가 크게 벌어졌다.

   
 

◆ 9월까지 1순위 18만8961건 접수, 평균경쟁률 24.74대 1 기록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www.rcast.co.kr)가 올해 1월~9월까지 금융결제원의 서울지역 공급주택 분양정보 및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총 36개 단지에서 1만9062가구가 공급 돼 이중, 특별공급을 제외한 7638가구에 대한 청약접수가 실시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1순위 통장은 총 18만8961건이 접수 됐으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은 24.74대 1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에 비해 단지수, 가구 모두 증가했지만 평균 경쟁률은 오히려 지난해가 27.28로 높게 나타났다.

올해 청약경쟁이 치열했다고는 했지만 9월까지 결과를 놓고 보면 적어도 지난 해가 더 경쟁이 치열했던 셈이다.

◆ 1순위 청약자가 가장 많았던 달은 9월, 5만5471건

월별로는 9월이 1순위자가 가장 많이 청약을 했다. 총 5만5471건으로 차순위인 4월 4만4933건보다 약 1만건이 더 많이 접수 됐다.

경쟁은 8월이 가장 치열했다. 1순위 평균 경쟁률이 무려 124.24대 1을 기록했고 9월은 60.62대 1을 기록하며 하반기로 갈수록 청약경쟁이 한층 치열해 졌다. 8월의 경우 동작구 사당동에서 분양했던 이수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에만 청약자가 1만8000여명이 몰리면서 경쟁률이 치솟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강남3구에서는 이 기간 7개 단지가 공급 돼 8만114건의 1순위 통장이 몰리며 평균 49.95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해엔 4개 단지 공급에 3만4000여명이 몰리며 23.46대 1 경쟁률을 기록했었다.

강남3구는 분양물량은 대부분 중도금대출이 안돼 모두 현금이 필요하지만 1순위 청약이 증가한 것은 올해 강남권 아파트 값이 상승하며 당첨만 되면 수억원대의 시세 차익을 거둔다는 로또청약으로 시장이 변질됐고 현금부자들에게 유리하게 분양시장이 바뀌었다는 비판이 나왔다.

◆ 선택과 집중…청약결과 양극화에 단지간 온도차 심화

올해는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00대 1을 넘은 곳이 두 곳이나 나왔다.

최고 경쟁률은 8월 동작구 사당동에서 분양한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으로 89가구 모집에 무려 1만8134명이 몰리며 203.75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차순위는 9월 강남구 삼성동에서 분양한 ‘래미안 라클래시’는 112가구 모집에 1만2890명이 접수, 115.09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기간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10대 1 이상을 기록한 곳은 전체 36개 단지 가운데 22곳이다. 지난해엔 22개 단지 가운데 17곳이 10대 1을 넘었다.

상기 그래프를 보면 지난해의 경우 청약률이 10대부터 90대까지 기록한 단지들이 비교적 고르게 분포하고 있으나 올 해는 10~40대에 다수 분포하고 100대 1 이상에도 분포하고 있다.

또한 경쟁률이 10대 1을 넘지 못한 단지가 36곳 중 14곳으로 전체의 38.9%를 차지, 지난해 22.7% 보다 높아지는 등 청약 양극화가 한층 심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구체적인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선 어떻게 되더라도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분양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은 변할게 없어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설 전망이다”면서 “결국 당첨되면 얼마나 더 남길 수 있느냐에 따라 더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단지로 쏠림 현상은 한층 심화되고 강남과 비강남, 비강남에서도 도심, 강북 등 인기지역과 비인기지역간의 청약률도 현저하게 차이가 날 전망이다”고 말했다.

김부성 기자  news@kpci.co.kr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019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음악으로 치유받기를 바랍니다”
2
[전혁림미술관을 찾아] “통영의 현재와 미래 담고 싶어”
3
서울 1~3분기 분양시장 결산, 지난해 보다 양극화 심화
4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나라사랑 행복한집’ 제4500호 준공
5
[기획②-초저금리시대] 일본은 20년 전 ‘리츠’에 주목했다
6
내년 ‘초슈퍼예산’안, 올해는 법정시한 지킬까
7
[부동산] 올해 땅값 상승률 중 세종 3.96% 1위 차지
8
[기고] 못다 핀 꽃 한 송이 하늘도 울고 땅도 우는 슬픈 이야기
9
[동아시아생태학회연합 이창석 회장] 병든 자연환경 고치는 일 천직… 천상 환경전문가
10
[김학산 시인] “인성교육의 성패는 인류의 사활 걸린 문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513)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234 | 대표전화 : 02)702-0111 | 팩스 : 070-4275-1429
잡지사업등록번호 : 서울중, 라00675 | 등록일 : 1982년 12월 23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03244
회장: 임윤식 | 사장: 정희돈 | 편집국장 : 정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형
Copyright © 2013 오늘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