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예
'청춘포차' 가수 채연, 유쾌함과 솔직함으로 ‘원조 채연’ 존재감 증명
이정현 기자  |  news@kpc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3  13:57: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수 채연이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뽐내며 ‘원조 채연’의 존재감을 증명했다.

유맥스(UAMX)의 자체 제작 예능 프로그램 ‘청춘포차’ 5회가 지난 20일 방송됐다.

이 날 방송에서는 가수 채연이 ‘청춘포차’를 찾아 기분 좋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채연은 “요즘 친구들은 ‘채연’ 하면 저보다는 그룹 ‘다이아’의 정채연이나 ‘아이즈원’의 이채연을 먼저 떠올린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유쾌한 대화와 버스킹으로 ‘원조 채연’의 변함없는 존재감을 증명했다.

MC 지상렬 나르샤, 그리고 채연의 방송 활동 기간을 합하면 60년에 달한다며 과거 이야기를 나누며 회포를 풀었다.

지상렬은 채연과 함께 출연했던 추억의 프로그램 ‘X맨’과 게임 ‘당연하지’를 언급하며, “예전 생각하면서 둘이서 ‘당연하지’ 게임을 해보라”고 부추겼다.

마지못해 게임을 시작한 채연과 나르샤는 서로 “6시간 메이크업 했다며?”, “힐 벗으면 130cm지?” 등의 공격을 던졌고, 나르샤의 “너 지상렬 좋아하지?”라는 질문에 채연이 무너지며 웃음 속에 마무리됐다.

채연은 “웃자고 하는 건데 어떤 날은 비수로 꽂힐 때가 있었다”라며 ‘X맨’ 촬영 당시 느꼈던 심경을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어느덧 10년 간 이어지고 있는 채연의 중국 활동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다.

채연은 중국 활동을 본격적으로 결심한 계기에 대해 “중국에 3~4년 왔다 갔다 하다 보니까 욕심이 생기더라”라며 “드라마를 찍을 때 3개월 동안 한 지역에서 머물고 촬영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활동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국어 수준을 ‘일상생활 대화 정도’라고 밝힌 채연은 ‘건배’의 중국어 단어를 일본어 ‘간빠이’와 헷갈리는 실수를 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군부대 행사를 많이 다니면서, 많은 장병들에게 휴가를 선사한 일화도 전했다.

채연은 “대대장님을 알아둔 다음에, 무대에서 대대장님과 반응이 좋은 친구들을 일으켜 세워 ‘대대장님, 휴가 보내주시겠습니까?’라고 말하면 대부분 오케이 하셨다”라고 말했다.

나르샤는 군부대 행사에 대해 “아무리 작게 움직여도 반응이 다르다”라고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 ‘군대 박수’를 흉내 내 웃음을 안겼다.

그 밖에도, 채연의 대표 곡 ‘둘이서’의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관객이 등장했던 ‘포차 라이브’가 일부 공개됐다.

오는 27일 6회 방송에서는 채연이 꼽은 베스트 곡들과, 본격적인 ‘포차 라이브’를 감상할 수 있다.

‘청춘포차’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CJ헬로(85번), 티브로드(300번), 딜라이브(163번), 현대HCN(50번) 등 케이블TV 방송과, 올레TV(227번), SK브로드밴드(73번)의 유맥스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유맥스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을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이정현 기자  news@kpci.co.kr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홍식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원장] “우리는 모두 행복할 권리가 있습니다”
2
서울, 9월 중순 이후 정비사업 일반분양 5200여 가구
3
국내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생
4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 이어 연천서도 잇달아 발생
5
경찰 “화성살인 용의자 DNA 3차례 사건서 검출” 밝혀
6
트로트 신성 '홍시' 신곡 '익산역 시계탑'으로
7
[인크루 미술관 이안욱 도자그림전] 자유롭고 따뜻한 예술의 향기 가득
8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중복 지원' 합법화
9
'청춘포차' 가수 채연, 유쾌함과 솔직함으로 ‘원조 채연’ 존재감 증명
10
[환절기 조심] 감기라고 하기에는 좀 심할 때… 주의 필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513)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234 | 대표전화 : 02)702-0111 | 팩스 : 070-4275-1429
잡지사업등록번호 : 서울중, 라00675 | 등록일 : 1982년 12월 23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03244
회장: 이상대 | 부회장:임윤식 | 사장: 정희돈 | 편집국장 : 정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형
Copyright © 2013 오늘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