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지난해 주민등록인구 역대 최대 5183만 명으로 집계행안부, 2018년 주민등록인구 통계 발표
정재형 기자  |  news@kpc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4  13:48: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우리나라의 주민등록 인구가 5183만 명으로 집계됐다.

통계는 조사 이래 가장 많았지만 증가폭은 매년 둔화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행정안전부가 1월 14일 내놓은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5182만 6059명으로 1년 전(5177만 8544명)보다 4만 7515명(0.09%) 늘었다.

전체 주민등록인구 수는 지난 2008년 통계청에서 행안부로 관련 통계가 이관돼 작성·공표된 이래 가장 많다.

하지만 증가율은 매년 둔화해 역대 가장 낮았던 2017년(0.16%)보다도 더 낮았다.

주민등록인구 중 거주자는 5132만 5445명(99.03%)이었다.

거주지를 신고하지 않았거나 해외에 장기 체류해 거주불명자로 등록된 인구는 43만 3336명(0.84%), 재외국민은 6만 7278명(0.13%)이다.

성별로는 여자가 2595만 9930명(50.1%)으로 남자(2586만 6129명·49.9%)보다 9만 3801명이 더 많았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204만 2947세대로 1년 전(2163만 2851세대)보다 41만 96세대(1.9%) 증가했다. 세대당 평균 인구는 2.35명이었다.

지역별로는 지난 1년간 경기 인구가 20만 3258명 늘어난 1307만 7153명으로 집계됐다.

2만 2579명이 늘어 전년 대비 인구증가율 5위를 기록한 인천 서구를 제외한 1~8위 모두 경기 지역이었다.

경기 화성이 6만 7636명 늘어 전국 시·군·구에서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기록됐다. 뒤이어 김포(3만 1078명), 용인(3만 1045명), 시흥(2만 9023명), 하남(2만 1928명), 광주(1만 7835명), 남양주(1만 6507명) 순이었다.

전년 대비 주민등록인구가 늘어난 시·군·구는 총 63곳이다.

반면 경기 안산이 가장 많은 1만7367명이 빠져 나갔다. 인천 부평(-1만 5301명), 서울 강남(-1만 3800명), 경기 성남(-1만 3163명), 인천 계양(-1만 1104명), 경기 안양(-1만 933명) 등을 포함한 163개 지역 인구도 감소했다.

세종시(31만 4126명)는 지난 1년간 인구 3만 4026명 늘면서 사상 처음 30만 명을 돌파했다. 제주도 1만 108명 늘어난 66만 7191명을 기록했다.

충남(9512명), 인천(6100명), 충북(4820명) 3개 시·도의 인구도 늘었다.

반면 서울(-9만 1803명), 부산(-2만 9200명), 전북(-1만 7775명), 경북(-1만 4875명), 대구(-1만 3462명), 전남(-1만 3454명) 등 11개 시도는 감소했다.
 

   
 

정재형 기자  news@kpci.co.kr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방시혁 대표의 어머니 최명자 여사] 온유하며 강인한 어머니의 사랑이 이룬 결실
2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 “생명을 살리는 인도주의 사업 중점 전개”
3
[전라북도 송하진 도지사] 아름다운 강산, 웅비하는 천년 전북
4
설 이후 6월까지 서울재개발 6100가구 분양
5
50년 도민 염원, 전북의 하늘 길 열린다
6
부산영화의전당, 독일 영화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7
11월 출생‧혼인 수 역대 최저치 기록… 32개월 연속 하락
8
전남 신안천사대교 설 연휴 전후 임시 개통식 가져
9
[시사만화] 김정은의 친서에 트럼프는 어떤 응답을?
10
국가균형발전 위해 24조원대 23개 사업 예타면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마른내로15 창강빌딩 202 | 대표전화 : 02)702-0172 | 팩스 : 02)711-1236
잡지사업등록번호 : 서울중, 라00675 | 등록일 : 1982년 12월 23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03244
상임고문 : 이상대 | 사장: 정희돈 | 편집국장 : 정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형
Copyright © 2013 오늘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