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
[전시회] ‘선화랑’ 40주년 맞아 기념 전시회 열다
정재형 기자  |  webmaster@k-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2  16:46: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977년 문을 연 선화랑(Sun Gallery)이 올해로 개관 40주년을 맞아 기념 전시회를 열었다.
이번 전시는 40년 역사를 자축하며, 동시에 40년이라는 전통의 기반 위에 힘을 모아 새로운 창을 제대로 열어보겠다는 다짐 속에 여는 전시회다.

이번 전시회에 앞서 열린 오프닝 리셉션에서 선화랑 원혜경 대표는 “이번 전시가 선화랑이 걸어온 40년 역사의 발자취를 돌이켜보면서 그 길을 함께 걸어온 중요하고도 소중한 작가 분들을 모셨다”며 “그 시간 속 의미와 역사를 되새겨보고 한국 현대미술의 비전과 발전을 모색하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총2부로 나누어 열린다. 10월 11일부터 28일까지 열렸던 제1부에서는 지속적인 국내외 활동과 오랜 시간 독보적인 화업을 일구어 온 한국을 대표하는 주요 원로작가와 역대 ‘선 미술상’ 수상 작가 특별전을 개최했다.

   
 

11월 1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제2부에서는 현재 선화랑과 긴밀하게 작업해 오고 있는 주요 중견 및 젊은 작가들의 한국현대미술의 다양하고도 밀도 높은 작품들을 많은 이에게 선 보인다. 선화랑은 인사동 거리가 비포장도로였던 시절인 1950년대부터 그림을 좋아하기는 하나 가난한 약대생의 신분으로 그림을 구입은 못하고 보러만 다니던 선대 고(故) 김창실 회장이 1965년 약국을 경영하여 모은 돈으로 도상봉 작가의 라일락 10호 한 점을 첫 컬렉션으로 구입한 것으로 역사가 시작됐다.

첫 시작은 어려웠지만, 이때 시작된 컬렉션은 1977년 300여 점으로 늘어났고, 자연스럽게 선화랑 개관의 계기가 되었다. 그 동안 선화랑은 현대미술사에 많은 일을 하여 왔다. 1979년에는 대중을 위한 미술문화 계간지 ‘선 미술’을 창간하여 52호를 거치며 53명의 특집 작가를 조명하였고, 1984년에는 사설 화랑으로서는 쉽지 않았던 일인 젊고 실험적인 작가 육성을 위한 ‘선 미술상’을 제정하여 22명의 선미술상 수상 작가를 배출했다. 또 마르크 샤갈 (Marc Chagall), 앙투안 부르델 (Emile Antoine Bourdelle), 마리노 마리니 (Marino Marini), 사진그룹 매그넘(Magnum) 등 세계적인 작가들을 비롯하여 많은 국내외 작가들의 한국화, 서양화, 조각, 금속공예, 미디어아트, 섬유예술 등 미술 전반의 다양한 장르의 전시회를 450여 회 이상 기획했다. 부침이 심한 미술계 속에서 김창실 회장의 대를 이어 원혜경 대표가 이어 받으며, 초대 회장의 미술문화에 대한 남다른 뜻과 의지, 열정을 계승하여 발전시켜야 한다는 나름대로의 사명감으로 선화랑을 운영하고 있다.

   
 

정재형 기자  webmaster@k-today.com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국회방송, SK IPTV 채널번호 65번으로 변경
2
식당 5인 이상 모임 '금지' · 해맞이 명소 '폐쇄'
3
수도권서 23일 0시부터 5인 이상 모임 금지된다
4
박병석 국회의장,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국회 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5
소상공인 지원금, 1월 11일 지급 안내문자 발송 시작
6
데뷔 30년 유재석, 2020 MBC연예대상으로 통산 15관왕
7
농해수위, 해경청장 권한 집중 막는 「해양경찰법」 개정안 의결
8
박병석 국회의장, “한-러 서비스·투자 FTA 협상 조속 타결 바라”
9
박병석 국회의장,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여성가족부 역할 당부”
10
‘랜선국회’ 총결산, 2020년을 정의하는 키워드 ‘코로나19’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513)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234 | 대표전화 : 02)702-0111 | 팩스 : 070-4275-1429
잡지사업등록번호 : 서울중, 라00675 | 등록일 : 1982년 12월 23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03244
회장: 임윤식 | 사장: 정희돈 | 편집국장 : 정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형
Copyright © 2013 오늘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