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슈] 임진왜란 함경도 의병장 정문부(鄭文孚)-(2)
정문부 선생이 이끌던 의병에 의해 함경도 왜군을 평정될 당시 ‘쾌지나 칭칭 나네’란 노래가 나왔다고 한다. 처음에는 가등청정 물러가니 기쁘다는 ‘쾌재(快哉)라 청전(淸正) 나가네’하고 춤을 추다가 세월이 흐르면서 노랫말이 ‘쾌지나 칭칭 나네’로 변해
마연옥 기자   2015-07-15
[이슈] 정문부 선생의 묘소가 있는 충덕사
충덕사는 경기도 제 37호로 지정된 충의공 정문부 선생의 묘역이다. 충덕사 경내에 들어서면 사당이 눈에 띤다. 사당 안에는 정문부 초상화와 위패가 가지런히 놓여 있으며 벽면에는 창의토왜도가 걸려 있다. 창의토왜도는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정문부 선생이
마연옥 기자   2015-07-15
[이슈] 제 54회 통영한산대첩축제 … 5일간의 ‘전군, 출정하라’
이순신학교 ‧ 노젓기 대회 시민대동제 가장행렬 등 체험 프로그램 마련 ‘전군, 출정하라’ 어떤 이야기보다 더 드라마틱한 역사의 한순간을 담은 축제한마당, 제54회 통영한산대첩축제가 오는 8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펼쳐진다. 나라의 존
마연옥 기자   2015-07-15
[이슈] 이병국 새만금개발청장, 바다를 메워 세계적 명품도시로
새만금 사업이 가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 22일 새만금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산업단지 부지로 단독 결정되는 등 새만금개발청이 벌써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중 경제협력 효과가 증대될 뿐만 아니라 전체
마연옥 기자   2015-07-15
[이슈] 임란 함경도 의병장 정문부(鄭文孚)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혁혁한 공을 세워 이름을 떨쳤던 충의공 농포(忠毅公 農圃) 정문부 선생은 안타깝게도 그 명성에 걸맞지 않게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정문부 선생으로 말하자면 북관대첩비의 주인공이자 얼마 전에 방영된 KBS 드라마 에서 임해군과 순
마연옥 기자   2015-06-18
[이슈] 단아한 자태로 맞아주는 진주 충의사 장군의 가슴 절절한 사연 숨겨져 있는 곳
날씨는 내 마음을 아는 듯 화창했다. 아침부터 조선 최고의 의병장이었던 정문부 선생의 사당, 충의사로 간다는 생각 때문인지 설레임을 감출 수가 없었다. 진주에 도착하자 정문부 선생의 후손들인 정술근 전 교장, 정태온 혜림원 이사장, 정수섭 정태진 정종
마연옥 기자   2015-06-18
[이슈] 삼효각, 3대가 효행으로 정려 받아
농포공 정문부 선생의 후손으로 대를 이어 지극한 효를 실천하여 삼대가 정려(旌閭)를 받음으로써 해주 정씨가문을 명륜가로 드높인 정려각이다. 정려각에 모셔진 분은 농포공의 5대손 역효당 육(亦孝堂 堉 1718~1769) 6대손 만성재 현의(晩省齋 鉉毅
노진 기자   2015-06-18
[이슈] 라일락 향기에 묻어온 그리움
꿈을 이루고자 노력하는 모습에서 삶의 희망을 배웠고, 선망의 눈빛에서는 미안함을 느꼈다. 알고 있는 만큼, 딱 그만큼만 배우고 느끼는 한계를 깨닫고 끊임없이 공감하기 위해 노력했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해마다 피어나는 꽃들이 온 대지를 덮을 때면 라일
글/ 정연희   2015-06-18
[이슈] 끝나지 않은 4.19혁명, 55년간 돌본 산화의 넋
4월 19일 이른 아침 검은 양복 차림의 노신사는 국립4.19 민주묘지 제 1묘역에서 묘비를 쓰다듬었다. 민주화를 부르짖다 채 피지도 못하고 산화해갔던 친구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서다. 날씨마저 이들의 영혼들을 달래는 듯 흐린 잿빛이었다.4.19 묘역에
마연옥 기자   2015-05-17
[이슈] 참여정부 때 경남기업 관급공사 싹쓸이, 4조원 규모 초고속성장
주초위왕(走肖爲王)와 성완종의 리스트는 어딘가 많이 닮아 보인다. 주초위왕은 조씨가 왕이 된다는 뜻이다. 훈구세력들이 궁중여인을 시켜 나뭇잎에 글자대로 꿀을 발라서 벌레가 꿀바른 모양대로 갉아먹자 나뭇잎을 중종에게 보여 조광조가 역모를 꾸미고 왕이 되
노진 기자   2015-05-17
[이슈] 김하인 밀리언셀러 작가의 고성 이야기
강원도 고성은 우리나라 최북단 지역이며 금강산 육로관광의 길목이기도 하다. 통일전망대에 가면 민족의 영산인 금강산을 직접 육안으로 볼 수 있으며, 푸른 동해바다에 신비스럽게 자리잡은 해금강도 보인다.이승만별장과 김일성별장이 있던 곳으로 유명한 화진포에
글/사진 임윤식   2015-04-10
[이슈]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100일 앞두고 순회홍보단 출범
지구촌 대학생들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개막을 100일 앞둔 지난달 25일 전국 순회홍보단이 활동에 들어가는 등 본격적인 대회 준비가 시작됐다.이날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조직위원화는 광주시청 문화광장에서 전국순
조순동 기자   2015-04-10
[이슈] 중국 反부패 가속, '호랑이 사냥'
시진핑(習近平) 정부가 반부패 캠페인인 '호랑이(부패관료) 사냥'을 벌이고 있다.지난 3월12일 중국 최고인민검찰원 차오젠밍 검찰장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제3차 전체회의 업무보고에서 2014년에 저우융캉 전 정치국 상무위원과 쉬차이허우 전 중앙군
주엽 기자   2015-04-09
[이슈] 리콴유 ‘싱가포르 신화 이룬 청렴한 國父’ 타계
싱가포르의 경제적 번영과 사회적 안정의 기틀을 세워 ‘국부’고 존경받는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가 지난달 23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1세. 그는 1959년부터 1990년까지 싱가포르 총리를 지내며 싱가포르 건국의 아버지로 불린다. 작지만 강하고 잘
노진 기자   2015-04-09
[이슈] 산림과학원, 전국 산림의 86.6% 건강한 것으로 평가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은 지난 4년간(2011∼2014년) 전국 800개 고정표본점에 대한 산림건강성을 진단한 결과 전국 산림의 86.6%가 건강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18일 밝혔다.이에 따르면, 건강성이 다소 떨어지는 산림은 13.
오늘의한국   2015-03-19
[이슈] 초저금리 대출 꼼꼼이 따져보자
초저금리 주택담보대출 상품이 출시될 예정이어서 관심이 뜨겁다. 금리가 연 1% 안팎에 불과한 주택담보대출 상품. 금리만 놓고 보면 역대 최저치다.국토부는 지난 1월 업무계획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주택 시장 정상화 대책의 하나로 '수익 공유형 초저리 은행
주엽 기자   2015-03-03
[이슈] 진흙속의 진주 ‘셰일가스’, 미국이 중동에서 떠나고 있다
미국의 셰일가스가 국내외 에너지 지형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셰일가스는 셰일층 암석에 섞여있는 원유를 수압식(프래킹)으로 채굴해내는 지전통적 원유를 뜻한다. 미국의 에너지 생산량 증대로 세계최대 가스 생산국이자 세계 최대 가스 생산국이자 세게 2위 원
마연옥 기자   2015-03-03
[이슈] 러시아 푸틴, 이빨 빠진 호랑이로 전락할 위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일촉즉발의 국면으로 흐르자 최후의 카드를 꺼내 들었다. 유럽으로 가는 천연가스관 밸브다. 지난해 4월 유럽 18개국 지도자에게 편지를 보냈다. 22억 달러에 달하는 우크라이나의 체불 가스대금을 당장 갚
노진 기자   2015-03-03
[이슈] 교생실습에서 만난 아버지의 삶
아버지의 가슴에 묻혀있는 아픔을 느끼고 그동안 아버지의 권위에 살짝 불만이었던 마음이 부끄럽고 죄송스럽기만 했다. "선생님, 우리 학교에 교생 선생님이 오셨는데 너무 멋있어요."승현이가 가방을 내려놓으며 말했다."그래? 뭐가 그렇게 멋있어?""학생들에
글 정연희   2015-03-03
[이슈] 아동폭력 이대로 방치해도 되나
“엄마, 선생님이 무서워요.”이 말은 지난 1월 8일 어린이집 원아 한 명이 자신의 엄마에게 라는 한 얘기다. 이처럼 예사롭지 않은 얘기를 들은 엄마가 자세히 묻자 아이는 ‘선생님한테는 말하지 마’ 라며 선생님이 무섭다는 얘기만 반복했다. 이를 이상하
마연옥 기자   2015-02-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513)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234 | 대표전화 : 02)702-0111 | 팩스 : 070-4275-1429
잡지사업등록번호 : 서울중, 라00675 | 등록일 : 1982년 12월 23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아03244
회장: 임윤식 | 사장: 정희돈 | 편집국장 : 정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형
Copyright © 2013 오늘의한국. All rights reserved.